Hexo로 만든 블로그 시작!

블로그의 시작

이런 저런 잡다한 글을 많이 쓰기 시작하면서 글을 어딘가에 올리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포트폴리오 사이트에 블로그라는 페이지가 있긴 해서 그 페이지에 올려도 되긴 했다. 하지만 정말 순수하게 html로 직접 작성하는 페이지라 효율적인 툴, 예를 들면 워드프레스 등으로 꼭 다시 만들고 싶은 마음이 컸다. 그러다가 회사 블로그 글을 쓰기 시작하면서 jekyll을 접하게 되었다. 코딩은 정말 0.001정도 밖에 알지 못하는 코알못인 UI 디자이너이지만 잠시나마 운영했던 프로그램 때문에 코딩을 어느정도 아는 이미지로 굳혀있었다. 어쩔 수 없이 울며 겨자먹기로 jekyll을 직접 설치해야했다. 그러다 다른 개발자 분들, 코딩 잘 하시는 디자이너님께서 도와주셔서 수월하게 jekyll을 적용하고 마크다운으로 블로그 글을 작성해서 올릴 수 있었다. 하지만 나만의 블로그를 만들기 위해 jekyll을 시작할 때는 다시는 jekyll을 사용하지 않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불태우게 되고 말았다. (근데 생각해보니 jekyll 탓이 아니라 gihtub page 셋팅을 할 줄 몰랐던 내 잘못일 수도 있겠다) 기억나는건 sudo, 잘 안 되면 sudo를 터미널에 입력해댔다. 그러면서 하얀 terminal에 눈이 아파서 매트릭스같은 iterm도 사용하기 시작했다.

마크다운을 지원하는 다른 Site Generator를 찾아서

마크다운을 지원하는 도구를 찾은 이유는 단순했다. 회사 블로그 글을 쓰면서 알게 된 typora라는 깔끔한 디자인의 서비스에 푹 빠졌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 뒤로 마크다운으로 글을 쓸 필요가 없는데도 typora로 글을 썼다. 그 전에 개인적인 블로그를 텀블러로 운영한 적도 있었다. 텀블러도 html, css를 수정할 수 있어서 커스터마이징을 많이 했었다. 하지만 텀블러의 글 쓰는 에디터가 적응이 잘 되지 않았고 웹에서 수정해야해서 너무 불편했다. 텀블러 테마를 pull 받아서 수정할 수 있는지 찾아봤지만 방법이 없어보였다. (내가 못 찾은걸지도 모르겠다) 또 블로그의 최강자 워드프레스에는 그다지 매력을 못 느꼈다. 내 마음에 들 정도로 괜찮은 블로그를 찾지 못해서 그런 듯 하다. 막상 시작하려고 보니 어려웠다는 점도 한 몫 했다. (사실 제대로 도전해보지도 않았지만) jekyll을 잠시나마 써보면서 Jekyll 같은 도구를 쓰면 일단 text editor로 html, css를 편하게 수정할 수 있고 아름다운 typora로 글을 쓸 수 있겠구나 싶었다. 하지만 jekyll 설치 시, 고생을 많이 해서 다른 도구는 없나 찾아보다가 hexo를 알게 되었다. (로컬 서버에서는 잘 돌아갔지만 github에 올려도 퍼블리싱이 잘 안 돼서 포기했다)
​ hexo를 쓰는 분들이 공통적으로 Jekyll을 쓰다가 hexo로 옮겼다는 얘기가 많길래 jekyll 설치에 실패했던 나는 망설임 없이 hexo를 사용하기로 결정하고 명령어를 따라치기 시작했다. 기대는 하지 않았다. 쉽게 될리가 없지! 라고 생각하며 따라치기 시작했다. Jekyll보다는 방법이 간단하게 느껴졌고 무엇보다 공식 사이트가 너무나 내 스타일이었다. (jekyll은 심플한 사이트라고 써있는데 공식 사이트는 전혀 심플하지 않았다. 문제가 생길 때마다 들어갔는데 들어갈 때마다 매번 스트레스를 받았다.) 따라치다보니 문제 없이 로컬 서버를 돌리고 3시간 만에 github page로 접속할 수 있어서 기뻤다! 하지만 css, javascrpit 파일이 로드되지 않아서 찾다가 실패하고 이정도면 만족이다 싶어서 잠들었다.

왜 css, javascrpit 파일을 load를 못하니

다음 날, 회사가 끝나고 탁구도 다녀오고서 본격적으로 구글링하기 시작했는데 나와 비슷한 문제를 겪고 있는 외국인들이 많았다. (한국인들이 아니어서 번역기가 필요했다) CNAME 파일이 있어야 된대서 생성하고 hexo deploy 해도 안 되고 public 폴더에 있는 파일만 github에 올라와있길래 이래서 안되는건가 싶어서 github에서 로컬에 있는 repo를 굳이 굳이 pull 받아서 나머지 파일들을 옮겨서 push 해봐도 안 되었다. 다시 다 되돌리고 문득 javascrpit 잠깐 배울 때 디버깅 공부했던게 떠올랐다. 부랴부랴 console을 보니 문제가 발생하는 파일과 몇 번째 라인인지 나와 있었다. 문제는 css와 javascript 파일의 경로가 상대 경로로 되어 있는데 내 subdirectory를 입력해주지 않아서 로드하지 못하는 거였다. 바로 직접 index.html 파일을 수정했다. 이럴 수가! css가 로드되어 hexo의 디폴트 테마가 보이는데 너무 행복했다. 하지만 행복도 잠시, 수정하고 나면 얼마 안 있다가 계속 예전 상태로 돌아가는 거다. 알고보니 _config.yml 파일에서 root를 지정해주면 자동으로 index.html 파일에 반영되는 것 같았다. 고로 index.html 파일은 직접 수정하면 안 될 것 같다. Index.html 파일이나 css를 조금씩 수정해서 커스터마이징 하려고 hexo를 시작한건데 theme를 직접 만들어야 되는 것 같다. 험난한 여정이 기다리고 있는 듯 하다.